독일인, 비영어권국가중최고의영어 구술자로선정. 아랍에 미레이트최저.

영국 의회에서 발표한 연구조사에 의하면 독일인들이 IELTS 말하기 시험에서 평균 7.4라는 인상적인 점수를 가지며 비 원어민들 중 최고의 영어 구사능력을 보인다고 시사한다. 예상했던대로 영국의 식민지 국가였던 싱가포르, 말레이시아, 나이지리아도 높은 점수를 보였고, 중동과 동북 아시아 국가들은 최하위권 6나라중 5곳을 차지했다.
계속 읽기 “독일인, 비영어권국가중최고의영어 구술자로선정. 아랍에 미레이트최저.”